이 블로그의 주인장은 허접한 신체조건을 가지고 있습니다. 소위 말하는 마초남과는 거리가 멀죠. 그렇다고 운동과 거리를 둔 그런 사람은 아닙니다. 허접한 몸을 비틀어가면서 운동을 하고 있지요 ^^;

주인장이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는 야구입니다. 대체로 스포츠는 다 좋아하지만, 그나마 자신있게 조금 한다고 할만한 건 야구밖에는 없네요. 그것도 실력은 역시 신체와 같은 수준입니다만...

여튼 최고의 스포츠로 꼽는 것이 야구인만큼, 가장 좋아하는 운동선수 역시 야구 선수입니다. 어렸을 적에는 빙그레 이글스의 장종훈 선수가 멋있어서 응원한 덕분에 현재까지도 한화 이글스의 팬이 되었고, 동네야구 좀 했구나 싶을 때는 IMF의 우울한 기상을 날려준 박찬호 선수의 팬이 되어 있었습니다.

어렸을 적에는 운동장과 더 친했었지만 어느덧 운동과는 거리가 먼, 책상과 컴퓨터 앞에만 앉아있는 찌질이가 되어 있었더군요. 맘같아선 나가 놀고 싶은게 굴뚝같지만... 현실에 불만을 가져도 어찌할 수 없는 신세가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간간히 야구부에 얼굴이라도 비추는 게 다행일 정도가 되었네요. 더군다나 하는 일도 잘 안 풀리고, 이제는 하는 일 하나하나가 다 의욕이 없고 재미가 없는 정도까지 되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이게 왠일입니까. 야구부 카페 홈피를 들락날락 하다보니 최고의 뉴스 하나가 도착해 있었습니다. 저의 학교에 오랜 저의 우상인 박찬호 선수가 강연을 온다는군요! 생생한 경험과 함께 스포츠산업에 대해 강연한다고 합니다. 아래는 퍼온 내용입니다.

이 사진이 벌써 10년 된 사진이군요...



= 내 용 =

1. 제 목 : 내가 경험한 메이저리그 (Major League)
2. 연 사 : 박찬호 선수
3. 시 간 : 2009년 11월 26일 2:00pm ~ 4:00pm
4. 장 소 : 교육정보관(10-1동) 101호 → 문화관 중강당[각주:1]
5. 내 용
    - 미국 프로야구의 현재와 미래
    - 박찬호 선수의 도전과 꿈
6. 주 관 : 스포츠과학연구소 스포츠산업연구센터


왠지 저 날짜는 제 한 학기 선배들의 디펜스 날짜인것 같기도 하지만 별로 그런건 중요하지 않아 이지만, 시간을 어떻게든 내서 가봐야 할 것 같네요. 잃어버린 저의 의욕을 되살릴 수 있을만한 중요한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관심있는 다른 분들도 많이 참석하셔요!!   :D
  1. 사람이 많아서 장소가 바뀐 것 같네요. (at 11.23.) [본문으로]
Posted by nop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