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coholic/Review2016. 6. 13. 13:12

아직 나는 맥주의 맛을 잘 느낄 줄 모르고, 표현할 줄 모른다. 그렇지만 내가 마신 맥주가 어떠했는지 적어도 현재 내 능력으로 표현할 수 있는 만큼이라도 기억을 해보려고 한다. 비슷한 내용이 있다면 아마도 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일 것.




부드러움 + 은은한 Aroma

10년 전만 하더라도 듀벨 마신다 그러면 좀 맥주 마실 줄 안다고 했었다. 지금은 듀벨이 뭐? 이런 반응일테지만. 어쨌든 그 옛날에는 도수도 높고 맛도 색달라서 인기가 있던 듀벨이었는데, 점차 대중화(?)되어 가면서 사람들이 기존의 듀벨 대신 다른 맥주들을 많이 찾는 것 같다. 그런 분들에게는 딱 마시기 좋은 맥주가 바로 이 Duvel Tripel Hop.

2007년부터 게스트 홉을 사용하여 만드는 특별판 맥주인데, 이번 2016년 판은 개발 중이었던 HBC 291 홉(향후 Loral로 명명)을 사용하였다. 어느 정도 성공할 것으로 예상했으니 개발 중인 홉을 넣었겠지? 아직까지는 풀리지 않은 홉이었기에 기대를 하며 마셔볼 수 있었다.

기준을 삼는 맥주는 두 가지, Duvel과 Duvel Tripel Hop 2014 Mosaic. 아무래도 두 개의 예시를 드는 것이 비교하기가 쉬울 듯 하다. 개인적으로는 무식하게 향이 강한 2014보다 이번 홉이 더 부드럽고 좋다. 강한 자몽향과 약한 후추향을 맡았는데, 역시 내 코는 맛이 갔을 수 있으니 뭐 그러려니 하자. 맛은 살짝, 그렇게 강하지 않은 새콤한 맛이 돈다. 이번에도 Duvel보다 도수는 1도 더 높지만, 더 부드럽게 마실 수 있다. 미디엄~미디엄 라이트 바디.


맥주 많이는 아니고 조금 드셔본 분들이라면

듀벨 트리펠 홉을 접한건 사실 오래되지 않았다. 2014년 Mosaic홉 부터 마셔봤으니. 따라서 굳이 비교를 한다고 해봤자 보통의 Duvel과 2014년 Mosaic, 2015년 Equinox, 2016년 Loral까지 밖에 할 수 없다. 그럼에도 과감히 말해본다. 2014년 Mosaic는 호불호가 심하게 갈려 내 주변에서도 논쟁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었고, 2015년 Equinox도 상대적인 혹평에 시달렸었는데, 이번 2016년 Loral은 꽤나 많은 분들에게 욕 먹을 수도 있을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매우 만족스럽지만, 단점을 꼽으라면 역시 자극적인 면 혹은 독특한 특색은 별로 없다는 것이니...


Posted by nop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글 감사

    2016.06.18 22:29 [ ADDR : EDIT/ DEL : REPLY ]
  2. 반가와요

    2016.06.27 04:31 [ ADDR : EDIT/ DEL : REPLY ]

Alcoholic/Review2016. 6. 7. 21:21

아직 나는 맥주의 맛을 잘 느낄 줄 모르고, 표현할 줄 모른다. 그렇지만 내가 마신 맥주가 어떠했는지 적어도 현재 내 능력으로 표현할 수 있는 만큼이라도 기억을 해보려고 한다. 비슷한 내용이 있다면 아마도 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일 것.




생강... 생강...

19금 비디오에서부터 평범한 책까지, 사람들은 흔히 제목에 속는 경우가 많다. 자극적인 내용을 기대했는데 알고보니 별 것 없었다든지. 혹은 아무 생각 없이 고른 것이... 읍읍... 여튼 레몬그라스 루아우도 딱 보면 향긋한 레몬그라스를 먼저 떠올리지 않겠는가.

하지만 레몬그라스 루아우는 여러분들이 읽지도 않고, 읽을수도 없는 서비스 이용 약관처럼 밑에 글씨를 자그맣게 써놓았다. 'Ale brewed with natural Ginger & Lemongrass added'. 그리고 한글 표시에는 이렇게 써 있다. '레몬그라스(줄기 0.1%)'. 그렇다. 메인은 레몬그라스가 아니었던 것이다...

상큼한 향을 기대했으나, 돌아온 것은 입을 감싸는 강렬한 생강 어택. 사실 첫맛까지는 '무난한 페일라거[각주:1]군' 하고 넘어가려는 찰나, 바로 그 다음부터는 생강향이 훅 나기 시작하는 것이다. 특히 혀 중앙에 놓고 맛을 보면 생강향이 더욱 진하게 느껴진다. 탄산을 조금 뺀 상태에서 맛을 보면 생강향이 더 강하게, 그리고 거의 없다고 생각했던 레몬그라스의 풋풋한 향도 살며시 올라온다.


색다른 요리와 같은 맥주

돼지고기나 생선을 요리할 때 나는 비린내를 잡기 위해서 많은 채소와 향신료가 사용된다. 그러면 감쪽같이 사람들의 코를 속이다 못해 즐겁게 하는 음식이 완성되곤 한다. 레몬그라스 루아우는 첫 향을 맡을 때까지만 해도 생강향이 이렇게 올라올 것이라고 생각을 하지 못하게 만들었으니, 어떤 면으로는 이런 요리들과 비슷하다. 색다른 맥주를 한 번 경험해 보시라, 속에서 올라오는 생강향만 견딜 수 있다면.


참조 (From homepage)

Lemongrass Luau is a crisp, refreshing blonde ale brewed with a touch of wheat malt, ginger, and fresh lemongrass. The hops lend 
layers of earthy complexity that complement the spicy, gingersnap flavors and aromas from the ginger and fresh lemongrass added 
throughout the brew. A crisp, refreshing summer quencher! With its modest alcohol content Lemongrass Luau can be considered a 
session beer, perfect for pau hana, sharing pints with friends, and great with almost any meal.

BITTERNESS: 20 IBU

ALCOHOL BY VOLUME: 5%

MALTS: PALE (PREMIUM 2-ROW), WHEAT MALT

HOPS: MILLENNIUM, WILLAMETTE, NORTHERN BREWER, STERLING 

  1. 홈페이지에서는 Blonde ale로 설명하고 있다. 라거라는 설명은 내 느낌이 틀렸다는 것! (...) [본문으로]
Posted by nopi

댓글을 달아 주세요

Alcoholic/Review2016. 6. 7. 20:43
아직 나는 맥주의 맛을 잘 느낄 줄 모르고, 표현할 줄 모른다. 그렇지만 내가 마신 맥주가 어떠했는지 적어도 현재 내 능력으로 표현할 수 있는 만큼이라도 기억을 해보려고 한다. 비슷한 내용이 있다면 아마도 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일 것.


페일에일의 기본

가게에 있다 보면 많은 분들이 맥주를 추천해달라고 한다. 어느 정도 드셔본 분들은 비교적 추천해 드리기가 쉽다. 자신이 마셨던 맥주의 맛과 스타일에 대해 이해를 잘 하시고, 자세히 설명을 해주시니 그에 맞춰서 권해드릴 수 있다.

비교적 어려운 부류는 두 타입이다. 첫번째는 나보다 훨씬 내공이 높으신 분들. 이런 분들은 논외로 하자. 두번째는 초심자 분들. 본인의 기호가 없으니 추천하기가 어렵다. 이 두번째 부류 분들에게 제일 먼저 추천하는 맥주가 바로 이 시에라 네바다 페일에일.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미국 스타일 페일에일의 교과서와 같은 맥주다. 짙은 자몽 색이라고 해야 하나, 약간은 붉은 색상과 케스케이드 홉 특징인 새콤한 과일향이 마음에 든다. IPA보다 조금은 덜한 씁쓸한 뒷맛조차 과하지 않다. 쓴 맛을 별로 안 좋아하는 나로써는 쓴 뒷맛이 오래가지 않아 물리지 않고 마실 수 있다. 적당한 탄산의 유지력과 균형잡힌 바디도 일품.


IPA에 지친 사람들에게

요즘은 다양한 맥주들이 넘치고 넘친다. 그런데 사실 예전엔 라거밖에 없었다면, 요즘은 IPA가 판을 친다고 해야 하나. 다른 스타일도 많은데 왜 사람들은 또 하나의 스타일에만 꽂히는지. 어쨌든, 자극적인 IPA에 지쳐 혀를 조금 풀어주고 싶은데, 그렇다고 라거같이 톡 쏘는 맛을 원하지는 않는다면 요놈을 강추한다.


Posted by nopi

댓글을 달아 주세요

Alcoholic/만행2009. 12. 23. 15:48
주인장은 맥주를 좋아합니다.
거의 하루에 한 캔씩 마시지만, 어제부터는 당분간 못 마시겠어요. 폐렴 진단을 받아버렸거든요 -_-;;
맥주 한 잔하고 캬! 소리를 지르면서 노곤하게 잠에 드는게 일상이었는데, 그 일상을 잃어버렸습니다. 그래서 주인장은 간만에 냉장고에 있는 맥주를 눈으로나마 잠시 음미하려고 했죠.


맥주를 얼마나 좋아하시나요


저는 맥주를 무지무지 좋아합니다! 맥주에 대해서 이 책 저 책을 보면서 공부도 하고 있고, 이제는 관둬버린 다른 블로그에서 맥주 얘기도 했었고, 지금도 맥주를 매일 마실 정도니까요.

그렇다고 지식이 많거나 맥주 제조를 하거나하는 실용적인 면은 별로 없네요 (...) 차차 저도 업데이트 하려고 하고는 있습니다만, 아직까지 여러 분들을 따라가긴 버겁습니다. (추천으로는 살찐돼지 님의 블로그를 추천해드릴게요. 제가 많이 배우고 있는 분입니다 :$)


에... 그럼 뭔가 보여주셔야죠?

그렇습니다! 맥주에 대한 애정만 많으면 뭐합니까. 증거가 있어야지. 그래서 제 냉장고를 공개합니다. 사실 눈으로 살짝 음미하려고 했는데, 생각해보니 제가 너무 터무니 없는 짓을 저질렀다는 걸 자랑(?)하려구요 ^^;



자, 그럼 제 냉장고를 공개합니다!!!

일단 앞면부터 보시겠습니다

한국 맥주 다섯 종. 왼쪽부터 하이트(미니), 카스 Fresh, OB Blue, Max, 엑스필.


앞면은 한국 맥주로 가득 차있습니다. 카스만 하더라도 더 많은 종류가 있지만, 제가 별로 안 좋아하는 관계로 그냥 구색만 맞추게 채워놨네요. -ㅠ-

왼쪽 위에 있는 미니캔 두 개는 기린에서 나온 발포주 캔입니다. 일본 갔을 때 얻어온건데, 캔이 예뻐서 그냥 내버려두고 있습니다. 아마도 2005년에 가져온 거니까 위험하겠죠. 죽진 않겠습니다만...? 놀러오는 사람들마다 건드려서 항상 조마조마해하고 있습니다 =_=



그럼 안쪽은 어떨까요

.

..

...

쨔잔

음?


... 일단 많습니다. =_=

맨 윗줄 왼쪽에 있는 초콜릿이랑 환타는 빼고, 오른쪽 위에 있는 건 산토리 모르츠 비어군요. 그 밑에 다섯개(캔4+병1)까지가 얼마 전에 일본에 다녀왔을 때 사온 맥주입니다. 왼쪽부터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 에비스, 기린 클래식, 에비스 호박, 기린 프리미엄 무여과 군요. 전 발포주 따위는 안 마시렵니다. 후후 (?)

그 아래의 병 6개는 네 종류네요. 언젠가 이마트에서 사온 바이엔 슈테판 3종(헤페 바이스비어, 크리스탈 바이스비어, 헤페바이스 둥켈) 과 미국 맥주의 자랑 쿠어스가 있네요.

맨 아래 두 줄도 무난하게 마트에서 살 수 있는 것들처럼 보이네요. 윗줄은 잘 보이진 않지만 왼쪽부터 게르마니아, 크롬바커, 런던 프라이드 에일, 레드 독, 사무엘 아담스 입니다. 그 아래는 기린 이찌방, 무스 헤드, 부드바르, 벡스 다크, 스텔라 아르투아, 필스너 우르켈이죠.



...

정리해보니 미친놈 같네요 -_-


어쨌든 제 냉장고에 있는 맥주는 현재 26종 29캔(병)! 이 정도면 맥주 좋아한다 소리는 들을만 한가요? :$ 조금 더 공부를 해서 맥주에 관한 글도 쓰기 시작해야겠습니다. 후후.

'Alcoholic > 만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의 냉장고를 공개합니다.  (6) 2009.12.23
어느 토요일의 단상  (6) 2009.11.24
Posted by nop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주를 정말 좋아하시는 것 같은 느낌이 팍팍오네요!!

    냉장고에 다양하게 구색을 갖춘 모습을 보니 부럽기도 하고요~

    2009.12.29 2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살찐돼지님은 저런 냉장고 없이도 저보다 맥주를 더 좋아하시는 거 같은데요 뭘 ㅎㅎ

      근데 지금은 건강상 문제로 맥주를 보기만 하고 마시지 못하고 있답니다 Orz

      2009.12.30 13:00 신고 [ ADDR : EDIT/ DEL ]
  2. 당신은 정말 맥주를 좋아하십니다. 인증!

    2010.01.01 2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름다운 풍경이군요.
    기린 클래식 눈물 납니다 ㅠ_ㅜ

    2010.01.03 20:00 [ ADDR : EDIT/ DEL : REPLY ]

Alcoholic/만행2009. 11. 24. 22:16
Alchoholic 카테고리 중에서 이 카테고리를 가장 먼저 쓰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만 (...) 토요일에 저지른 만행을 하나 긁적입니다.
앞으로도 일기처럼 쓰게 될 지도 모르겠군요.
...


요 블로그 주인장 nopi는 차도 없고 할 일만 많은... 자취생입니다. 서울대 입구역에 살지요. 

주인장은 토요일에 후배(男)와 식사를 합니다.
어쩌다 보니 마트 얘기가 나왔어요.

"마트 가자" "넹"

한 마디로 신도림 이마트에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저는 서울대입구역에 사니 지하철 여섯 정거장이죠. 역에서 걸어서 10분 정도 걸리니, 다 합하면... 가깝다면 가깝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차가 없는 저로써는 엄청 먼 거리가 되어버렸습니다.



여튼, 전 무언가 들고 왔습니다.
헉헉거리면서요 (...)


정체모를 박스와 호가든 박스가 있군요.

저 정체모를 박스는 "X.. XX.." 같은 소리가 날 정도로 무거웠습니다 ( -_-)


호가든 박스를 열어볼까요.


호가든 병은 특별한 것이 없군요.

어차피 오가든[각주:1] 주제에, 라고 구시렁대면서 뭔가 다른걸 기다립니다.


이 컵만 아니면 오가든 따위 사지 않을텐데!

후배 녀석이 블로그에서 컵 자랑만 안 했어도 안 샀을텐데!
라고 구시렁대면서도 컵이 예쁘다고 뿌듯해 하고 있습니다. 더러운 후배.



이제 박스를 뜯을 차롄가요?


뭘 샀길래 저렇게 테이프 칠을 해놓고 기다렸는지
뭐가 그렇게 무거웠길래...


음 !?





사실 김은 안주로 최곱니다 'ㅅ'!!




아하 그럼 그렇지.
그 박스는 맥주 박스였습니다. 아까 옆에 있던 것도 맥주 아니냐고 묻는 사람은 시끄러워요 (?)

첫빠로 벡스 다크가 나왔군요.
브레멘의 대표 맥주 벡스(BECK's)의 흑맥주 버전이지요.



두 번째로 나온건 영국 에일인 풀러스 런던 프라이드군요.

한 번도 안 마셔본거라 기대가 만빵입니다! ㅎㅎ
검색해도 잘 안 나오는군요 (...)


독일의 프리미엄 맥주 크롬바커입니다. 

... 사고 보니 여섯개입니다?


일본의 기린 이찌방시보리입니다. 기린은 이찌방시보리 말고도 많은 맥주를 생산하고 있지요.

개인적으로 단 맛이 강한 맥주 중에서 가장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새로운 맥주를 보았습니다. '바이헨슈테판' 정도로 읽을 수 있으려나요.

'새로운 맥주는 한 병 가지고 맛을 모른다'는 철칙(?) 하에 두 병씩 샀습니다.





...

사실 다 두 병씩 샀습니다.


책을 바탕으로 놓고 찍으니 사진이 잘 나오는군요 ㅎㅎ
너무 기쁜 나머지 석 장이나 찍었어요.
8Kg 조금 넘는 무게를 끌고 지하철을 타고와서 집까지 낑낑대면서 들고 온 사실도 잊을 정도로 미칠듯이 기뻤나봅니다 (...)



같지도 않은 일이지만, 일을 하고 나니 목이 마르지요.

...

냉장고에 물이 없네요.


하는 수 없이(?) 맥주를 따랐어요.

뭔가 한 끼만 먹고 다닌 것 같았지만 '맥주도 곡물이구나' 라면서 마셨습니다




... 대망(大亡)의 영수증입니다.




...


사실 공개하기가 좀 꺼려지더라구요 ( -_-)




보정이 잔뜩 들어간 마지막 샷입니다.




오늘의 교훈 : 차가 필요하다 Orz
  1. 나중에 호가든을 설명하면서 말씀드리겠지만, 현재는 OB에서 생산하느라 O가든이 되어버린 호가든입니다... Orz [본문으로]

'Alcoholic > 만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의 냉장고를 공개합니다.  (6) 2009.12.23
어느 토요일의 단상  (6) 2009.11.24
Posted by nop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ek

    처음 후배와 나중에 후배는 구분을 해주시죠. 불쾌하군요(?)

    2009.11.24 22:27 [ ADDR : EDIT/ DEL : REPLY ]
  2. 조만간 존경스럽고도 관대무비한 선배가 네 자취방에 왕림하리. 맥주와 함께 족발을 뜯어 보자꾸나!! :>

    2009.11.25 00:41 [ ADDR : EDIT/ DEL : REPLY ]
  3. sikh

    헐 술쿤!
    ...
    저도 좀 주시죠!(???)

    2009.11.25 08:01 [ ADDR : EDIT/ DEL : REPLY ]

Alcoholic2009. 11. 22. 03:23
이 블로그의 주인장의 대표적 취미는

독서, 야구, 맥주 입니다.

이 카테고리는 맥주에 대한 매우 짧은 소견과, 맥주에 얽힌 이야기를 조금씩 썰을 풀어보려고 만든 곳입니다. 기존에 쓰고 있던 http://nopi.tistory.com/ 같은 곳이 있었습니다만, 차차 조금씩 이 쪽으로 이전해서 블로그를 통일하려고 합니다.

맥주에 취미를 가지고 있다고는 해도 전문가적 지식이 있는 것도 아니고, 다른 블로거님들처럼 많은 경험이 있는 것도 아니니 많은 기대는 안 하셔도 좋습니다 (?) ㅎㅎ

그럼 시작해볼까요...

'Alcohol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카테고리는...  (4) 2009.11.22
Posted by nopi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주에 관한 블로그라...색다른데요?^^
    와인 전문이신 영웅전쟁님처럼 활발한 활동 기대해봅니다..^^

    2009.11.22 2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어휴, 그렇게 전문적인 지식은 없답니다 ^^;
    최선을 다해볼게요 :D

    2009.11.22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기대하지말라니..더기대되는데요^^ ㅎㅎ
    저는 맥주정보보러 자주와야겠어요^^

    2009.11.23 13:31 [ ADDR : EDIT/ DEL : REPLY ]
  4. 으윽, 큰일났는데요 ㅋㅋ

    2009.11.24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